Last updata : 2020.5.26 화 16:20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뉴스 마케팅 기업 교육·문화 신문사소개 블로그SNS
   
G밸리 소식G밸리 CEO포럼
중기 R&D 지원•정책자금 활용방안 ‘여기 다 있네’산업통상자원부, 중기청, 미래창조과학부, 중진공 등 알짜 정보 소개
김재창 기자  |  changs@dv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04  18:1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3일(목) 서울 신도림 디큐브시티 그랜드볼룸에서는 ‘2014년 중소기업 R&D지원, 정책자금 활용방안’을 주제로 제 26회 G밸리 CEO포럼이 개최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미래창조과학부,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자금지원 담당 실무자들이 강사로 나서 중소기업 지원방안 등을 소개했다. 이날 포럼 내용을 요약해 소개한다. <편집자 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2014년 지원사업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하 KEIT)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6개 기관의 R&D 기능을 통합해 지난 2009년 설립됐으며 산업핵심기술 개발과 중소기업 기술력 향상을 위한 지원사업 과제의 기획 및 평가, 관리 등을 주업무로 하고 있다.

2014년 KEIT 관리예산은 2조 1767억원 규모이다. 이 중 중소기업들은 글로벌전문기술 개발사업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이 사업의 목적은 기술혁신 역량을 보유한 중소‧중견기업의 핵심기술 개발 지원을 통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육성하는 것이다.

올해 지원 예산은 1565억원 규모이며 참여에 특별한 제한은 없다. 세부적으로는 △해양레저장비전문기술 △개인용 이동수단 △첨단연구장비전문기술 △청정생산기반전문기술 △디자인전문 기술개발 △창의산업기술개발 △IT 융합분야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관련문의는 평가총괄팀(02-6009-8215)으로 하면 된다.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 역할을 할 새로운 산업의 창출과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핵심 미래선도 기술에 관심이 있는 기업인이라면 미래산업선도기술개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투명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심해자원 생산용 해양플랜트 등에 주로 지원하며 올해 예산규모는 411억원이다. 관련 문의는 평가총괄팀(02-6000-8213)으로 하면 된다.

중소기업청 2014기술개발 지원사업
중소기업청의 올해 비전은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기술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이를 이루기 위해 △R&D 저변 확대 △유망기술분야 중점 지원 △기술 혁신 인프라 강화 △기술개발지원 효율성 제고 등을 정책방향으로 내세웠다.

R&D 저변확대사업 중엔 산학연협력기술개발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이 사업의 목적은 우수한 연구기반의 대학 연구기관과 기술력이 취약한 중소기업의 공동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다.올해 총 지원규모는 1401억원이다.

FTA에 관심있는 중소기업이라면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 사업이 적합하다. 이 사업은 중소기업의 성장동력 창출 및 사업화 촉진을 위한 것으로 모두 2374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융‧복합을 준비 중인 기업이라면 중소기업 융‧복합 기술개발에 관심을 둘 만하다. 지원규모는 총 813억원이다.

신청은 사업별 추진일정에 따라 홈페이지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관련 문의는 중소기업청 홈페이지(www.smba.go.kr)에 하면 된다. 전화 문의를 원하는 기업은 중소기업 R&D 콜센터(1661-1357)를 이용하면 된다.

ICT R&D 중장기 전략(2013~2017)
ICT(정보통신기술)는 경제성장을 주도하고 타 산업과의 융합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창조경제’실현의 핵심수단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4월 “IT를 중심으로 산업과 산업, 산업과 문화를 융합해 지금껏 없던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새로운 직업을 만들어 내는 게 창조경제의 실현”이라고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이다.

ICT R&D 전략(2013~2014)의 핵심은 ICT 웨이브 전략으로 창조경제 성장잠재력을 확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미래창조과학부는 △10대 핵심기술 개발, 15대 미리서비스 실현 △소프트웨어 파워 강화 △기술사업화 촉진 △R&D 기반 확충 등을 주요 추진과제로 내세웠다.

이 중 소프트웨어 파워 강화를 위해 정부는 민관 공동 SW인력양성 및 현장중심형 교육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대학의 고급 연구인력을 중소기업의 R&D 인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SW분야 대학 IT연구센터를 29개(2013년 현재)에서 오는 2017년 50개로 늘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복수전공 확대, 민간 전문교육기관(비트스쿨 등) 활용을 통해 비전공자를 SW고급인력으로 양성한다는 방침이다.(2017년까지 3000명 목표)

SW인력의 질 제고에도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대학 교과과정을 기업 맞춤형으로 개편하고 인턴십•멘토링 등 산학협력을 확대해 현장 수요에 부합하는 고급인력을 2017년까지 3만5000명까지 키울 계획이다.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해선 R&D 기획에 국민 오디션 방식을 도입키로 했다.아이디어를 수시로 접수받고, 분기별로 국민 오디션형 선정, 평가를 거쳐 필요한 R&D 자금을 단기간에 집중 지원하는 것이다.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
중진공의 정책자금은 금융권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운 중소기업 중 미래 성장성이 높은 기업을 선별 집중 지원해 우량기업으로 이끌기 위한 것이다. 궁극적으론 기술성과 창의성에 기반을 둔 자금 운용으로 창조경제 구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정책자금의 지원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상의 중소기업으로 전략산업을 우선 지원한다. 녹색‧신성장동력산업, 뿌리산업, 부품‧소재 산업, 문화콘텐츠 산업, 바이오산업 등이 대표적인 전략산업이다.

정책자금 중 창업기업지원자금은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은 있지만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벤처기업의 창업을 활성화하고 고용창출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융자규모는 1조3000억원이다.

창업에 관심이 있는 청년이라면 청년전용창업자금을 신청하는 것이 좋다.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이며 업력 3년 미만의 중소기업 및 창업을 준비 중인 자가 융자대상이며 대출한도는 기업당 1억원이다.

사업실패의 경험이 있는 기업인이라면 재창업자금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재창업을 준비 중인 자로 총 부책규모가 30억원 이하이면 신청할 수 있으며 창업기업지원자금 내에서(500억원) 활용된다.

이 밖에도 △개발기술사업화자금 △신성장기반자금 △긴급경영안정자금 △사업전환자금 등 중소기업들을 위한 다양한 자금이 준비돼 있다.

상세한 내용은 중진공 홈페이지(www.s bc.or.kr)를 참조하면 된다. 

김재창 기자 changs@dvnnews.com

김재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