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17.10.20 금 16:46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DVN뉴스 G밸리 소식 기업·기술 인재·교육 생활·문화
   
생활·문화문화
[공연] 뮤지컬 <이블데드>
조정예 기자  |  emfkr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8  10:19: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08년 국내에서 초연된 뮤지컬 <이블데드>가 9년만에 돌아왔다. 당시 관객들에게 익숙치 않은 B급 코미디 좀비 호러 뮤지컬이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장르로 관객들 앞에 선 <이블데드>는,  ‘스플레터존’이라는 객석도 마련하여 우비를 받아든 관객들이 피를 뒤집어쓰게 하는 등의 과감한 시도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2003년 토론토에서 초연된 이 작품은 B급 저예산 공포영화 시리즈로 유명한 샘 레이미 감독의 동명의 영화 <이블데드>시리즈 중 1,2편을 뮤지컬 무대로 옮긴 것이다.

캐나다의 크리스토퍼 본드(christoper bond)가 연출하고, 배우로서 토니상 3회 수상에 빛나는 힌튼 배틀(hinton battle)이 함께 연출과 안무를 맡았으며, 토니상을 수상한 무대 디자이너 데이브드 갈로(david gallo)가 오리지널 무대 디자인을 맡는 등 그야말로 드림팀이 제작한 작품이다.

영화의 공포를 더욱 과장함으로써 공포를 웃음으로 승화시키고, 객석까지 피가 쏟아지게 하는 등 이전에 볼 수 없던 충격적인 연출들로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이는 ‘이블데드 마니아’들의 열렬한 지지로 매진행렬이 이어지면서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후 뉴욕 오프브로드웨이를 비롯 한국, 도쿄, 마드리드 등 전 세계 200여 개의 프러덕션에서 제작, 공연되며 지금도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2017 뮤지컬 <이블데드>를 제작하는 제작사 ‘쇼보트’의 강민경 대표는 “국내 초연 당시 <이블데드>의 열렬한 팬이었다. 작년 좀비영화인 ‘부산행’이 천만 관객을 돌파하는 것을 보고 <이블데드>의 추억을 떠올렸다. 좀비 영화가 천만관객이 넘는다면 이제 다시 <이블데드>를 더 많은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초연 당시 류정한, 조정석, 정상훈, 양준모 등 뮤지컬 스타들이 참여하며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뮤지컬 <이블데드>의 2017년 공연에도 대학로 핫스타들이 대거 참여하였다.

‘애쉬’의 가장 친한 친구이면서 유난히 여자를 밝히는 ‘스캇’역은 조권과 우찬이 나누어 맡았다. 가수로서뿐만 아니라 뮤지컬 배우로성의 단단한 입지를 구축한 조권은 뮤지컬 무대에 대한 애정으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뮤지컬<별이 빛나는 밤에> 이후 1년 만에 그가 선택한 작품은 <이블데드>가 되었다. 조권 특유의 재기 발랄함이 한껏 드러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야망있는 고고학자 ‘애니’, 스캇이 3일 전에 꼬신 예쁜 백치미의 여인 ’셀리’등 상반되는 캐릭터의 1인 2역을 맡은 배우는 <콩칠팔 새삼륙>, <킹키부츠>, <지킬앤하이드>등 다양한 작품에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 배우 신의정과 <셜록 홈즈>, <젊음의 행진>등에 출연한 김려원이, 애쉬의 여자친구 ‘린다’ 역은 정가희, 서예림이 맡았다.

그 외 애쉬의 괴짜 여동생 ‘셰럴’에는 허순미, 송나영, 다혈질 ‘제이크’는 이훈진, 전재현, 소심남 ‘에드’역은 안영수, 류경환, 루돌프 및 멀티 역은 김은총, 권혁선이 캐스팅되어 6월, 관객들을 맞이할 채비를 하고 있다.

연습을 하면 할수록 더욱 재미있어진다는 배우들은 그 어느 작품보다 연습분위기가 좋다며 기대를 당부하고 있다. 초연과 변함없이 피를 뒤집어쓰는 스플레터 석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고 흔한 R석, S석이 아닌 이선좌석, 눈밭석, 1층 벽타는석, 창조주석, 2층 벽타는석 등 다소 황당하고 재치있는 좌석들을 예매할 수 있다.
 

조정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