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17.10.23 월 18:14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DVN뉴스 G밸리 소식 기업·기술 인재·교육 생활·문화
   
생활·문화문화
[공연] 연극 <만화방 미숙이>
조정예 기자  |  emfkr1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2  09:44: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07년 뮤지컬 만화방 미숙이는 민간 극단이 제작한 최초의 대구산 창작 뮤지컬이라는 타이틀 외에도 지역 뮤지컬로서는 처음으로 서울 대학로에서 장기 공연하는 기록을 세웠다.

지방 뮤지컬이 중앙 무대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계기가 됐고, 대한민국연극대상 창작뮤지컬상을 수상하는 쾌거도 이뤘으며 중국 상해, 소주, 무석 등에서 해외 초청 공연을 가졌으며, 지방에서도 다수의 초청 공연을 가지면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그리고 2013년 관객들에게 한 발짝 더 다가서기 위해 극단 해오름(대표:신준영)에서 연극으로 제작하였다. 이제는 뮤지컬이 아닌 연극 만화방 미숙이로 그 기록을 이어나갈 것이다.

잊혀져 가는 추억의 장소 만화방 오래 전 그곳에서는 이웃의 정과 사랑이 공존하였던 공간이다.
시대가 변함으로 인하여 삭막해져 가는 이웃과의 관계를 만화방 식구들의 가족애를 통하여 이웃들과의  관계의 중요성을 느끼게 한다.

   
 
만화방 미숙이는 코믹한 캐릭터들과 만화방이라는 추억 가득한 공간이 합쳐지면서 관객에게 감동과 재미를 준다. 60세의 강억배가 홀로 삼남매를 키우면서 운영하던 만화방을 자식들에게  물려 주려고 하던 중 강억배가 암이 발견되면서 일어나는 좌충우돌 코미디가 주요 줄거리. 그 가운데 여러 등장인물들 간의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이 형성되면서 웃음을 자극한다.

2007년 1월 초연 이래 520여 회 기록을 세운 보기 드문 히트작이다.
특히  서울 대학로에서 4개월간의 장기 공연은 만화방 미숙이의 역량을 보여준 기회. 당시 130개 서울 대학로 소극장에서 관객 순위 10위권에 들었다.

초연 이후 관람객 수는 총 6만 여명. 한번 본 관객이 다시 극장을 찾으면서 ‘미숙이 폐인’이라는 유행어까지 낳을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작품소개>
부천 원미구에 가면 한국 만화 박물관이 있다. 너무나 친숙했던 장소 만화방.
8~90년대를 살았던 사람들에게 어렸을 적 추억을 꼽으라고 했을 때 만화방이 없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랬던 그곳이 이제 박물관으로 또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잊혀져 가는 추억의 장소 만화방 오래 전 그곳에서는 학급동기들, 이웃집 아저씨도 동네 형들까지 모두 만날 수 있었던 공간이다. 이웃의 정과 사랑이 공존하였던 공간, 시대가 변하면서 사라진 것은 만화방 만은 아닐 것이다.

추억 속의 만화방 우리들 마음속에는 오래 머물고 싶었던 공간이며 세월이 지나도 너무나 친근한 이름이다. 달라진 요즘 과거 만화방을 다시 추억하고 만화방 식구들을 통하여 이웃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느끼게 한다.

조정례 기자 emfkr17@hanmail.net

●공연 연극 ”만화방 미숙이”
●제작/기획 극단 해오름
●작 이성자
●각색/연출 신준영
●음악감독 박상철
●소품/의상 조인경
●무대감독 어윤호
●공연시간 100분
●공연관련 극단 해오름 02) 984 ­ 7567

조정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