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19.7.17 수 15:26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DVN뉴스 G밸리 소식 기업·기술 인재·교육 생활·문화
   
기업·기술기술정보
[재미있는 발명이야기] 김의 발명
이환선 기자  |  wslee1679@dv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30  09:28: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구촌의 입맛을 사로잡은 김. 한때 ‘검은 종이’라며 김을 먹는 우리나라 유학생들을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았던 유럽과 미국사람들까지 즐겨 찾는 김.

우리민족 고유의 발명인 김은 언제 누가 어떻게 발명하였을까?
우선 그 명칭의 유래부터 살펴본다. 김은 해의(海衣) 또는 해태(海笞)라고도 부른다. 해의라는 명칭은 ‘신증동국여지승람’이라는 고서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이 책에는 광양을 비롯한 46개 고을의 토산품이라 기록되어 있다.

해태라는 명칭은 다산 정약용이 저술한 ‘경세유포’에서 찾아볼 수 있다. 다산은 이 책에서 김을 광양의 최고 특산물로 꼽고 있다. 참고로 다산이 광양의 특산물로 꼽은 것은 쌀-목화-철기-소금-해태였다.

그렇다면 김은 광양에서 처음 발명되었을까? 김을 처음 채취하고 양식한 곳은 광양과 완도로 알려지고 있다. 광양에 가면 광양이 먼저라고 하고, 완도에 가면 완도가 먼저라며 나름대로의 근거를 제시한다. 그 근거는 전해오는 이야기다. 이야기를 종합하여 정리해보면 광양은 1650년경에 김을 채취했고, 완도는 1820년경 채취한 것으로 정리된다.

해의(海衣) 또는 해태(海笞)를 김이라고 부르게 된 데에는 2가지 숨은 이야기가 있다. 그중 하나는 광양의 김이 왕실에 특산품으로 진상품이 된데서 비롯되었고, 다른 하나는 태안도 김이 하동장에서 팔린 데서 비롯되고 있다.

광양 김에는 이런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어느 날 임금이 광양에서 진상된 검은 종이처럼 생긴 식품을 먹고, 이 식품의 명칭이 무엇이냐고 신하들에게 물었다. 신하들 중 이 식품의 명칭을 아는 사람은 없었다. 신하들은 식품의 명칭은 알 수 없으나 진상한 사람은 전라도의 김여익(1606~1660)이라고 아뢰었다. 바로 이때 임금은 김여익의 성을 따서 김이라고 부르도록 했다.

태안도 김에는 또 다른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김 채취와 양식에 처음 성공한 사람으로 알려지고 있는 김여익은 영암 출생으로 1636년 병자호란 때 의병을 일으켜 활동하다가 임금이 항복했다는 소식을 듣고 1640년 고향을 떠나 광양 태안도에 숨어 살며 김을 채취하고 양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여익은 자신이 생산한 김을 하동장에서 팔았는데, 그 맛에 감탄한 사람들이 김여익의 성을 따서 김이라 불렸다. 김여익은 태안도에서 소나무와 밤나무 등을 이용한 김 양식 방법도 발명하여 널리 보급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김의 발명가는 누구일까? 김여익 외에 또 다른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다.  경상남도 하동에 사는 노파가 섬진강에서 김이 붙은 나무토막을 발견하고 대나무를 세워서 양식했다다는 이야기와 약 360년 전에 관찰사가 지방을 순시할 때 그 수행원이 김의 양식 법을 가르쳐 주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왕연중(한국발명문화교육연구소장/유원대학교 IT융합특허학과 협력교수)

이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