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19.11.21 목 18:12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DVN뉴스 G밸리 소식 기업·기술 인재·교육 생활·문화
   
DVN뉴스실시간 보도
알바몬 조사, 3분기 시급 높은 알바 1위 ‘피팅모델’상반기 알바시급 평균 8,961원… 지난해 보다 792원 올라
이환선 기자  |  wslee1679@dv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4  14:4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올 3분기 동안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업직종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531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올 3분기 아르바이트 업직종 중 가장 높은 시급을 지급한 알바는 ‘피팅모델’로 시간당 평균 1만6천원이 넘는 높은 시급을 제공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알바몬에 따르면 올 3분기 알바시급은 평균 8,961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법정 최저시급 8,350원보다 611원이 높은 금액. 알바몬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의 시급 인상폭을 보였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집계한 2018년 3분기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8,169원이었으며 올해는 이보다 평균 792원이 높게 집계됐다.

전체 알바 업직종 카테고리별로 살펴봤을 때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분야는 ▲교육·강사로 시간당 11,245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운전·배달(10,049원) 업종 아르바이트도 시간당 평균 급여가 만원이 넘는 분야로 조사됐다. 이어 ▲고객상담·리서치·영업(9,822원), ▲미디어(9,698원)와 ▲병원·간호·연구(9,585원), ▲IT·컴퓨터(9,500원) 등도 시급이 높은 알바 카테고리로 조사됐다.

상세 업직종별로 살펴보면 평균 시급이 가장 높은 ‘최고의 시급’ 알바 1위는 △피팅모델이 차지했다. 3분기 피팅모델의 시간당 급여는 평균 16,105원으로 전체 145개 직종 중 가장 높았다. 2위는 시간당 15,276원을 기록한 △보조출연·방청이 차지했다. 3위는 △방문·학습지(14,987원)이, 4위는 △요가·필라테스강사(14,676원)가 각각 차지했으며, △나레이터모델도 시간당 14,234원을 기록, 시급이 높은 알바직종 상위 5위에 올랐다. 이밖에 △컴퓨터·정보통신(11,913원), △유아·유치원(11,780원), △자격증·기술학원(11,680원), △외국어·어학원(11,576원), △교육·강사 기타(11,550원) 차례로 이어졌다.

   
 

이번 시급 빅데이터를 분석한 알바몬은 특히 교육•강사 카테고리에서 높은 시급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시급이 높은 상위 10개 직종 중 총 7개 직종이 교육•강사 카테고리에서 나왔다는 것. 또 알바몬에 따르면 전체 145개 알바 직종 중 시간당 평균 알바급여가 1만원이 넘는 알바는 모두 36개로, 약 25%에 달했다.

올 3분기 가장 시급이 낮은 알바 1위는 편의점이었다. △편의점 알바의 시간당 평균급여는 8,461원으로 법정 최저임금보다 겨우 110원이 높은 수준이었다. 이어 △스터디룸·독서실·고시원 알바(8,472원), △DVD·멀티방·만화카페(8,517원)이 시급이 낮은 알바 2, 3위를 차지한 가운데, △기계·전자·전기(8,521원), △키즈카페(8,538원)이 시급이 낮은 알바 5위 안에 올랐다.

한편 알바몬은 전체 업직종 알바의 96%가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평균 시급이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해 3분기와 비교해 평균 시급이 가장 크게 오른 업종은 △보조출연·방청으로 평균 5,992원이 올랐다. △화물·중장비·특수차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2,345원이 올랐고 △방문·학습지는 평균 2,257원, △조선소 2,197원, △미디어 기타는 2,072원이 올랐다.

지난해 3분기보다 평균 시급이 떨어진 업종은 총 5개 업종이었다. 가장 큰 폭으로 시급이 떨어진 업종은 △나레이터모델로 2,827원이 감소했다. △컴퓨터·정보통신은 -2,055원이 감소했으며, △요가·필라테스 강사 -916원, △조명·음향 -751원, △자격증·기술학원 -40원이 감소했다.

이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