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20.10.22 목 15:38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뉴스 마케팅 기업 교육·문화 신문사소개 블로그SNS
   
DVN뉴스실시간 보도
금융감독원, '자녀 사칭형 보이스피싱' 주의 당부자녀 사칭해 개인정보 탈취한 뒤 계좌 개설해 대출금 가로채
이환선 기자  |  wslee1679@dv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9  16:58: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아들이나 딸 등 가족을 사칭한 문자 메시지로 접근해 피해자의 개인 정보를 얻어내 자금을 편취하는 신종 피해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은 신분증이나 카드번호를 요구하는 '자녀 사칭형 보이스피싱'에 대해 소비자 경보(경고)를 발령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이 같은 사례로 금융감독원에 피해구제신청서가 접수된 건은 총 229건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대부분 자녀를 사칭해 부모 등 피해자에게 접근한 뒤 급한 온라인 결제나 회원 인증 등을 이유로 주민등록증 사본이나 신용카드 번호와 같은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그 이후 결제가 잘 안 된다며 피해자 휴대전화로 직접 처리를 하기 위해 원격조종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사례도 있었다.

   
실제 피해 사례 [금감원 제공]

사기범은 이런 방식으로 얻어낸 신분증 등의 개인 정보를 활용해 피해자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한 뒤 피해자 명의의 휴대전화와 신분증을 활용해 금융회사에 비대면 방식으로 계좌를 개설했다.

이후 금융사로부터 피해자 명의 카드론과 약관대출 등을 받아 해당 금액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은 "가족 및 지인 등이 문자 또는 메신저로 개인·신용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가족 여부를 확인해야 하며 의심스러운 경우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가 불분명한 앱 설치를 요구받을 경우에도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피해가 발생한 경우 송금·입금 금융회사 콜센터 및 금융감독원 콜센터에 전화해 해당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요청 및 피해구제신청을 접수해야 한다.

본인이 알지 못한 핸드폰 개통 여부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운영하는 명의도용방지서비스(www.msafer.or.kr)에 접속해 가입 사실 현황을 조회할 수 있다.

이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