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20.11.25 수 17:56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뉴스 마케팅 기업 교육·문화 신문사소개 블로그SNS
   
DVN뉴스실시간 보도
잡코리아, 직장인 75.3% 신입직 채용에 "올드루키 지원해봤다!”올드루키 지원이유, 1위 ‘복지제도가 우수한 기업에서 일하기 위해’ 2위 ‘높은 연봉을 위해’
이환선 기자  |  wslee1679@dv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07  16:08: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251명을 대상으로 ‘중고신입(Old Rookie) 지원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에 ‘올드루키(Old Rookie)로 지원해 본’ 직장인이 10명중 7명이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본인의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의 신입직 채용에 지원했던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10명중 7.5명에 달하는 75.3%가 ‘있다’고 답했다.

올드루키 지원 경험은 남성직장인(77.0%)이 여성직장인(73.9%) 보다 소폭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중 올드루키 지원 경험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이 84.6%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70.8%)가 40대(62.9%) 보다 많았다.

   
 

직장인들이 경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에 지원하는 가장 큰 이유는 ‘복지제도가 우수한 기업에서 일하고 싶기 때문(40.2% 응답률)’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러한 답변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더 높아, 20대 직장인 중에는 49.0%로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높았고, 30대 중에는 38.4%, 40대 중에는 33.3% 순으로 높았다.

그 다음으로 올드루키로 지원했던 이유는 ‘높은 연봉을 받기 위해서’로 응답률 30.7%로 높았다. 이외에는 △비전이 높은 기업에서 일하기 위해(29.6%) △현재 업무에 만족하지 못해 새로운 일을 하기 위해(29.1%) △빨리 회사를 옮기고 싶어 취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해(22.2%) 순으로 조사됐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원하는 조건의 직장에 취업하기 위해, 경력을 포기하고라도 계속 구직활동을 하는 직장인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복지제도나 연봉 등 원하는 조건을 갖춘 일자리를 찾는다면 경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신입사원으로 취업해도 괜찮다는 직장인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실제 국내기업 10곳 중 6곳은 ‘신입직 채용 시 올드루키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지난해 잡코리아 조사 결과,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6명(64.1%)이 ‘신입직 채용 시 올드루키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또, ‘올드루키’가 증가하면서 기업에서도 신입직 채용이나 지원자의 경력에 맞춰, 지원자를 평가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신입직 채용에 지원한 경력 있는 지원자(올드루키)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조사한 결과, ‘경력을 반영해 더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평가 한다’는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44.4%)’는 기업이 많았고, ‘신입직 채용이므로 경력자는 평가하지 않고 탈락 시킨다’는 기업은 6.3%로 극소수에 그쳤다.

이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