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20.11.27 금 17:55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뉴스 마케팅 기업 교육·문화 신문사소개 블로그SNS
   
DVN뉴스종합
중기부, '컴업 2020' 글로벌 축제로 도약코로나 이후 시대, 스타트업 축제 표준모델 제시…아시아를 넘어 세계인의 축제로 도약
이환선 기자  |  wslee1679@dv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3  15:25: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컴업 조직위원회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계적 스타트업 축제(11월19~21일)인 ‘컴업(COMEUP) 2020’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 행사는 1997년 아이엠에프(IMF) 외환위기 와중에 개최된 ‘벤처코리아’ 행사를 모태로 한 행사로 지난해부터 ‘컴업(COMEUP)’으로 새롭게 단장하면서 아시아 최고의 스타트업 축제로 위상을 확립했다.

올해 2회째를 맞이해 슬러시(핀란드), 테크크런치(미국) 등과 함께 전 세계 4대 스타트업 축제를 지향하는 행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내·외 스타트업 생태계는 커다란 위기에 직면했고 해외 주요 스타트업 행사가 ‘취소’(스페인 MWC) 되거나 ‘규모가 축소’(핀란드 SLUSH, 독일 IFA) 돼 개최되는 상황이다.

‘컴업(COMEUP) 2020’의 경우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보여준 케이(K)-방역 시스템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처음부터 온라인·비대면 중심의 세계적 스타트업 축제로 기획했다.

특히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를 대표하는 22명의 창업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협력형 ‘컴업 조직위원회’를 활발하게 가동해 코로나 이후 시대를 준비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지난 5월 20일 컴업 조직위원회 출범식 이후 행사를 준비하는 5개월 동안 컴업(COMEUP) 2020을 향한 국·내외 스타트업 및 관계자들의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컴업 2020을 대표하는 혁신 기업인 ‘컴업 스타즈’는 총 120개 모집에 89개국 1,076개사가 신청해 높은 경쟁률(9:1)을 보였으며 외국인 창업자의 한국 진입 및 창업을 지원하는 “케이(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의 경우는 ’19년 대비 58% 급증한 118개국 2648개팀이 신청해 ’16년 시작 이래 사상 최고의 경쟁률(44:1)을 기록했다.

   
 

- 행사 슬로건 및 주제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온라인 중심 행사로 개최되는 ‘컴업 2020’을 관통하는 주제(슬로건)는 “코로나 이후의 미래를 만나다 (Meet The Future – Post Pandemic)”로 확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둘러싼 산업과 삶의 변화를 사회체계(Social System), 근무환경(Work), 삶의 방식(Life)의 3개 분야로 구분해 논의함으로써 스타트업의 시각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조망하고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

- 주요 학술대회 구성·운영
슬로건을 구체화하는 방향에서, 케이(K)-방역, 원격근무, 커머스 등 12개 분야로 주요 학술대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며, 세계적 스타트업 환경을 선도하는 저명한 연사들이 참여하는 열띤 강연과 연사 토크를 온라인으로 실시간 송출할 계획이다.

주요 학술대회 12개 분야별로 국내·외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선도하는 다양한 분야의 강연 연사(15명)와 토론 연사(99명)을 연초부터 섭외했으며 총 114명이 흔쾌히 참여키로 약속했다.

지난해 컴업보다 행사기간도 2일 → 3일로 확대됐고 강연연사와 토론연사도 62명 → 114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해외에서 참여하는 강연·토론연사는 9명 → 36명으로 대폭 증가해 세계적 축제의 면모를 갖췄다.

컬리 김슬아 대표를 비롯해 아이온큐(Q)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듀크대 김정상 교수,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저명한 미국 버클리대(UC Berkeley)의 헨리 체스브로(Henry Chesbrough) 교수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케이(K)-방역 분야의 경우 코로나19 진단키트 대표기업으로 케이(K)-방역의 모범사례인 ‘씨젠’의 천종윤 대표와 ‘드라이브 스루’로 전 세계 표준을 정립한 인천의료원 감염내과의 김진용 과장이 참여한다.

- 컴업 스타즈(COME STARS) 선정·지원
‘컴업 2020’을 대표하는 혁신 스타트업을 일컫는 ‘컴업 스타즈(COMEUP STARS)’는 약 1개월(7.24~8.23)간 전 세계 온라인 공모를 진행했다.

총 89개국 1076개의 혁신 스타트업이 신청해 약 9: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3단계 평가를 거쳐 120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이번 컴업 스타즈 선정과정에서 해외 88개국에서 전체 신청기업의 60%인 646개 스타트업이 참여를 희망했으며 최종 120개 기업도 해외 스타트업이 과반수 이상(61개사, 50.8%)을 차지했다.

컴업 스타즈 120개 기업에게는 기업 홍보용 영상 제작과 온라인 부스 등을 지원하며 세계적 투자자에게 홍보할 기회와 온라인 투자·수출 상담회, 선·후배 교류의 장 기회도 추가로 제공한다.

- 특별 행사 및 부대행사 개최
컴업 2020의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로, 인공지능(AI) 챔피언십, 케이(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등 한국을 대표하는 창업지원 정책들과 컴업 2020을 연계해 동시에 개최한다.

국내 주요 창업 지원기관과 협력해 마련한 부대행사는 온라인 투자상담회 및 수출상담회, 선·후배 교류 등으로 구성되는데, 컴업 스타즈(120개사)의 고성장을 통해 세계적 스타트업으로 발돋움하는데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 컴업 2020 누리집 및 온라인 부스 운영
국내외 일반인 참관객은 ‘컴업 2020 누리집’(www.kcomeup.com)을 통해 행사 관련 최신 정보와 함께 행사기간(11.19~21)중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영상자료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컴업 2020 누리집’은 주요 학술대회, 특별 행사, 부대행사 등 전체 프로그램을 한눈에 찾아볼 수 있게 직관적으로 구성했고 가상현실(VR) 기술 등을 활용한 가상 전시관(Virtual Showroom)도 누리집 내에 구축해 생동감 있는 영상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컴업 2020 누리집에 마련된 ‘온라인 부스’의 경우 ‘컴업 스타즈’ 120개 기업의 소개(IR) 영상과 자료를 제공하고, 투자자들이 온라인 부스에 접속해 소개(IR) 영상 및 자료를 확인하고, 투자 상담을 요청하는 등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 실시간 연계, 1:1상담 등 비즈니스 전 과정을 온라인 공간에서 지원한다.

컴업 2020을 제대로 즐기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컴업(COMEUP) 2020 누리집에 접속해 사전등록을 할 수 있으며, 실시간 교류 및 투자상담 뿐만 아니라 각종 혜택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인류의 삶과 경제질서가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눈앞에 다가온 코로나 이후 시대는 혁신 스타트업에게 무한한 성공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컴업(COMEUP) 2020을 통해 전 세계의 혁신 스타트업과 생태계의 관계자들이 활발하게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경제질서와 사업 모델에 대해 공유하고 협력하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