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a : 2020.11.27 금 17:55
광고안내 | 기사제보
디지털밸리뉴스
뉴스 마케팅 기업 교육·문화 신문사소개 블로그SNS
   
인재·교육고용정보
기업 89% “신입사원 뽑을 때 스펙보다 인재상”
내일신문  |  byng8@nae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3.11  21:1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업 10곳 가운데 9곳꼴로 신입사원 채용 시 스펙(Specification) 보다는 인재상을 중시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기업은 ‘창의성’을, 중소기업은 ‘성실성’을 인재가 갖춰야 할 최우선 덕목으로 꼽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기업 305곳을 조사한 결과 신입사원을 뽑을 때 인재상을중시한다는 기업이 전체의 89.2%에 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스펙을 더 중시한다는 기업은 10.8%에 그쳤다.

신입사원 선발 시 스펙이 우수해도 원하는 인재상에 맞지않으면 뽑지않느냐는 물음에 ‘자주 그렇다’와 ‘가끔 그렇다’는 답은 각각 20.7%와 59.0%였다.

기업이 원하는 인재는 화려한 스펙(SPEC)이 아닌 성실성(Sincerity) 전문성(Profession- alism) 실무능력(Executive ability) 창의성(Creativity)을 가리키는 ‘스펙(S.P.E.C)’을 갖춘 직장인이었다.

특히 인재가 갖춰야 할 요건으로 기업들은 성실성·책임감(39.0%) 전문성(30.5%) 실무능력(29.5%) 창의성(29.2%) 글로벌역량(25.2%)을 차례로 꼽았다.

 대기업은 창의성(36.3%) 전문성(30.4%) 성실성·책임감(30.4%) 순으로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성실성·책임감(42.8%) 실무능력(41.4%) 창의성(27.6%) 순으로 꼽았다. 응답 기업의 절반가량(46.5%)은 신입사원 중 인재상을 충족하는 직원의 비율이 50%를 밑돈다고 답했다.

신입사원이 기업 인재상에 부합하지 못하는 원인으로는 다양한 경험 부족(53.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내일신문 고병수 기자 byng8@nae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넥스트 미디어 (152-879)서울시 구로구 구로3동 851 한화비즈메트로 715호  |  Tel. 02)2621-2272  |  Fax. 02)2621-2271
제 호 : 디지털밸리뉴스  |  발행/편집인 : 이상선  |  개인정보책임자 : 최우인 이사
Copyright © 2011 디지털밸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vnnews.com